강아지 목욕 방법, 목욕 횟수는 어느 정도가 적절할까?

강아지 목욕은 너주 자주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많이들 알고 있다. 하지만 강아지의 피부와 털 관리를 위해 목욕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특히 털이 많은 종이라면, 목욕을 하면서 평소 못보던 상처나 염증 등 이상신호도 발견할 수 있다. 강아지 목욕 방법과 목욕 횟수에 대해서 알아보자.

강아지-목욕-방법-주기

| 건강한 피부와 털 관리를 위해 최소 3개월에 한번은 목욕을 해주는 것이 좋다.

강아지 목욕 주기

강아지 목욕 주기는 어느정도가 적절할까? 모든 강아지에게 공통적으로 목욕 주기를 적용하기는 어렵다. 강아지의 피부, 털 길이 및 상태에 따라서 목욕주기는 당연히 달리해야한다. 하지만 최소한의 목욕주기는 3개월에 한번이다. 적당하다고 판단되는 목욕 주기는 2 ~ 3주에 한번 정도의 수준이 좋다.

강아지가 처음 목욕을 한다면 ?

아직 어린 강아지의 경우 면역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기 쉽다. 따라서 너무 이른 시기에 목욕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강아지의 첫 목욕은 생후 3개월 이후 또는 예방접종을 마친 후에 하는 것이 좋다.

강아지 목욕 방법

목욕 전

빗질하기

샤워전 빗질을 통해 엉킨 털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특히 긴 털을 가진 반려견의 경우에는 필수적인 절차다. 거칠에 빗질을 하면 강아지가 목욕을 싫어하게 될 수 있으니, 평소에 빗질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 한 주에 최소 3번 )

드라이기 및 수건 준비

강아지가 목욕을 마치고 , 젖어 있는 상태로 있는 시간을 최소화 해야 강아지가 감기를 예방할 수 있다. 미리 드라이기와 수건을 준비하여, 강아지가 목욕을 마치고 나왔을 때 곧바로 말려줄 수 있도록 하자.

강아지 귀 보호

강아지의 귀가 젖으면 중이염의 위험이 높아진다. 이를 방지하기 위한 예방법으로 솜을 강아지의 귀에 넣어두는 방법이 있다. 목욕 시 너무 깊은 귓속까지 들어가지 않도록 솜을 준비해두면 좋다.

목욕 중

적당한 물 온도

강아지에게는 미지근한 물이 좋다. 물을 받아줄 때에는 강아지의 무릎 정도의 길이가 되는 것이 적당하다.

수압은 약하게

샤워기 소리와 센 수압은 반려견이 겁을 먹게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물을 적실 때에는 주인이 손으로 막고, 간접적으로 적셔주는 것이 좋다. 강아지의 긴장이 풀리고 나면, 약한 수압으로 강아지에게 직접 닿게 해도 괜찮다.

강아지 전용 샴푸

사람 비누는 강아지에게 지나친 자극으로 작용하여 피부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천연 샴푸, 유아용 샴푸라고 하더라도 사람용 샴푸도 금지 ! 강아지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샴푸를 적실때에는 발바닥 다리쪽에서부터 하고, 헹구는 것은 위에서부터 한다. 샴푸를 강아지 얼굴이나 머리에는 사용하지 않도록 유의해야한다. 털에 샴푸기가 남아있지 않도록, 씻기는 것이 중요하다.

강아지 얼굴은 젖은 면 수건 등으로 닦아주면 된다.

목욕 후

강아지는 대부분 드라이기 소리를 무서워하기 때문에, 최대한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해주어야한다. 초미세 합성섬유 혹은 초 극세사 타월을 준비하면, 털을 빨리말리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등위로 수건을 올려두고 부드럽게 닦고, 수건은 비비는 것보다 닦아내듯이 말려주는 것이 좋다. ( 엉킴 방지 )

어느정도 털을 말리고 나면, 아주 약한 바람으로 털을 완전히 말려주도록 한다. 마르고난 뒤, 강아지의 털을 빗겨준다.

1 thought on “강아지 목욕 방법, 목욕 횟수는 어느 정도가 적절할까?”

Leave a Comment